Redea - 의학연구를 위한 레지스트리 서비스

2019.07.16 03:41Projects

모든 연구가 그렇겠지만, 의학 연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데이터일 수 밖에없다.

환자 데이터라는 것이 특히나 모으는 데에 엄청난 노력이 들다보니,

이 데이터를 관리하는것이 의학 연구의 핵심이라는 이야기를 여러 교수님 및 동료들에게 듣는다.

 

이렇게 중요한 데이터를 관리하는 방식이

당연히 엄청 최첨단일 것이어야 할것같지만, 

내가 경험한 실상은 아래와 같다.

 

  1. 특정 연구만을 위해 필요한 항목들을 포함하는 종이 폼(paper form)을 만들어 손으로 적는다
  2. 엑셀 파일에 저장한다. (특정 연구만을 위할 수도, 앞으로 연구를 위한 필요한 항목을 수집할 수도 있음)
  3. 액세스 파일을 이용한다.
  4. 수천만원~수억원의 거금을 들여 레지스트리 프로그램을 웹상에 제작한다.

여기서 1~3번은 사실 언급할 필요도 없겠으며(하지만 대부분 이렇게 유지하는 것 같음)

4번의 경우에도 개선이 매우 필요한 상황이라고 느껴진다.

그냥 종이 입력폼을 웹 상의 입력폼으로 바꿔놓은것 이외에 뭐가 다른건지 도저히 이해가 안간다.

심지어 국가 지정과제로 진행하는 prospective multicenter 연구들도(사실 이정도 되는 규모여야 레지스트리 프로그램을 셋업할 생각자체를 할 수 있는것 같다) 한 10년정도 된것같은 인터페이스로 구성이 되어있어 마음이 먹먹해진다.

 

외국의 경우에는 좀 다를까?

구글링을 좀 해봤지만 솔루션 제공 업체들은 발견되지만,

Access/Excel파일에 저장하는것과 무엇이 다른지 잘 모르겠다.

이러느니 차라리 Google spreadsheet에 저장하는게 낫겠다 싶다.

 

요즘 세상 컴퓨터가 얼마나 다재다능한데 그정도 밖에 못하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답답한 마음에 2017년부터 직접 서비스를 제작하였다.

 

필요한 상황이 발생하여 이 시점에 맞게, 4개월정도를 투자하여 제작하였다. (물론 혼자...)

 

이름은 research idea에 집중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하여 Redea라고 이름졌다.

 

워낙 복잡한 프로그램이고 중간에 군대를 가는바람에... 내가 병원에 없다보니 손에서 약간 떠나있기도해서

아직도 알파-베타 정도의 완성도이지만,

Redea를 소개하는 동영상 및 웹사이트를 제작하였다.

 

웹사이트 : https://redea.jnhe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