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허준녕입니다.

2019. 7. 16. 04:12잡설

종교적인 의도가 있는 사진은 아닙니다. 2019

안녕하세요, 허준녕입니다!

신경과 전문의이자 아마추어 디자이너/프로그래머입니다.

가능한 많은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것을 목표로 야심차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의학과 IT가 만나는 중간지점에 서고싶어 열심히 노력중입니다!

'잡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하세요, 허준녕입니다.  (0) 2019.07.16
악몽  (0) 2017.11.26
1 2